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9차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28차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27차 권영걸 한샘대표
26차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
25차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
    2015
24차 이 석준 차관
23차 조경태 국회의원
22차 오세훈 전 서울시장
21차 조 태권 화요 회장
20차 노 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
    2014
19차 김부겸 16,17,18대
         국회의원
18차 이민화 KAIST 교수
17차 옥동석 한국조세재정
         연구원 원장
16차 이참 전 관광공사 사장
15차 류길재 통일부장관
    2013
14차 김종인전대통령경제수석
13차 오경환 연세대 교수
12차 박병순 셀파크원장
11차 정몽준 국회의원
10차 이인제 국회의원
    2012
2012년을 마무리하며
9차 오상록 단장
8차 이정현 공보단장
7차 황주호 원장
6차 이석채 회장
5차 장용동 대기자
4차 이용섭 국회의원
3차 조은기 교수
2차 김종훈 의장
1차 김성은 교수

 

 

 

 


제 15차 포럼

포럼사진

일시 : '14.02.19 

 


 


 


제 15차 포럼

제15차 회장인사말 동영상

일시 : '14.02.19
촬영 : '장희승 다쯔 팀장

 


 

 

제 15차 포럼

특강

제목 : 한반도 통일시대를 위한 방향과 과제
일시 : '14.02.19
강사 : 류길재 통일부 장관

강의요약


“한반도 통일시대를 위한 방향과 과제”
류길재 통일부 장관

통일은 대박인가?
통일은 그 필요성이나 유불리에 대한 토론 자체가 불필요한 당위의 문제이다. 통일은 민족공동체의 정체성을 회복하는 문제이다. 국권이 흔들리고 갈라졌던 지난 120여 년의 역사 속에 있는 상처를 치유하고 하나의 민족이 되어야 하는 것은 그저 당위적인 사안일 뿐이다. 과연, 우리가 통일 이후에 인구 8천만의 내수시장을 확보하여, 세계에서 몇 위의 대국을 이룰 수 있다는 등의 정치, 경제적 유리점 때문에 통일을 이루려 하는 것일까?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표현한 ‘통일은 대박이다’는 통일의 당위성에 희망과 기회를 덧붙여 표현한 것이다.

문화적 접근을 통해 국민의 관심과 합의를 끌어내기
분단 이후 통일에 대한 정치, 경제, 군사적 거대담론은 넘치게 이루어져 왔다. 통일이 되면, 어떤 편익과 얼마만큼의 비용이 예상되는지 연구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통일에 대한 구체적인 예상은 현실성을 갖추기 어렵다. 통일의 방향성과 단계는 정부나 연구집단이 아니라, 시민들과 시민들의 자생적 단체의 연합을 기반으로 틀이 잡혀야 한다. 그래야 정권교체와 함께 사라지는, 지속성과 추진력 없는 통일에 대한 구호 단계를 벗어나, 꾸준히 실행가능한 통일정책을 만들 수 있다. 현재, 통일이라는 주제에 대해서는 보수와 진보, 여당과 야당의 전문가들 사이에 이견이 거의 없다. 통일부는 이런 공통된 의견이 소통될 수 있는 문화적 계기들을 활발하게 만들려고 한다. 특히, 미래 통일의 주역이 될 젊은이들이 관심을 갖고 의견을 표현하도록 문화적 연대를 강화하려고 한다. 역경을 겪으며 풍성한 스토리를 얻은 민족만이 할 수 있는 훌륭한 예술적 표현들이 우리 사회에 활짝 꽃피워져서 국민과 특히 젊은이들 사이의 관심과 소통이 국민적 합의의 튼튼한 기반이 되도록 하는 것이 통일부가 집중하는 지점이다.

우리 먼저, 그리고 북한과 국제사회
우선 우리 사회가 소통과 합의를 통해 열린 자세를 갖춰야한다. 그동안 우리 사회는 북한이 핵, 경제난 등 사고를 칠 때만 호들갑을 떨고 지나가버리는 방식을 취해왔다. 냉전시대에 만들어진 통일단계안에 대한 수정도 필요하다. 통일이란 ‘더불어 함께 하는 것’이라는 국민적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때이다. 그래야 지속성있고 추진력 있는 통일 노력이 이루어질 수 있다. 먼저 대한민국이 통일에 대한 열린 자세를 갖고, 이에 북한이 공명할 수 있는 울림의 통일, 그리고 주변국가와 국제사회가 함께 할 수 있는 어울림의 통일을 지향해야한다.

요약정리: 강수정 Salt&Light 대표

 


 

 

 

 

 

제 15차 포럼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