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2020
    2019
    2018
    2017
    2016
29차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28차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27차 권영걸 한샘대표
26차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
25차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
    2015
24차 이 석준 차관
23차 조경태 국회의원
22차 오세훈 전 서울시장
21차 조 태권 화요 회장
20차 노 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
    2014
19차 김부겸 16,17,18대
         국회의원
18차 이민화 KAIST 교수
17차 옥동석 한국조세재정
         연구원 원장
16차 이참 전 관광공사 사장
15차 류길재 통일부장관
    2013
14차 김종인전대통령경제수석
13차 오경환 연세대 교수
12차 박병순 셀파크원장
11차 정몽준 국회의원
10차 이인제 국회의원
    2012
2012년을 마무리하며
9차 오상록 단장
8차 이정현 공보단장
7차 황주호 원장
6차 이석채 회장
5차 장용동 대기자
4차 이용섭 국회의원
3차 조은기 교수
2차 김종훈 의장
1차 김성은 교수

 

 

 

 


제 8차 포럼

포럼사진

일시 : '12.10.9 

 


 


 




제 8차 포럼

김종훈 국회의원 축사

일시 : '12.10.9

 


 

 

제 8차 포럼

특강

제목 : 진심이 통하는 정치, 국민이 행복한 나라
일시 : '12.10.9
강사 : 이정현 공보단장

강의요약

 진심이 통하는 정치, 국민이 행복한 나라

저는 전라도 곡성의 두메산골에서 태어났습니다. 13가구가 한 마을을 이룬 그 작은 마을의 꼬마일 때부터 저의 꿈은 국회의원이었습니다. 이후 공부를 마치고 정계에 입문하여 현재 집권당의 최고위원에까지 이르렀지만, 저의 전 생애는 비주류의 삶이었습니다. 공부를 대단히 잘했던 것도 아니고, 1995년 전라도 출신이 새누리당 입당하여, 2004년 당시 한나라당 소속으로 광주에서 출마했을 때는 고 노무현대통령 탄핵시비의 여파까지 영향을 미쳐 720표, 0.65%를 득표했습니다. 하지만, 2만 8천표, 39.7%를 득하여 국회위원이 되고, 호남에서도 새누리당 소속 국회위원이 탄생한 것입니다. 비주류여 왔던 삶과 정치생애를 늘 원망하던 저에게 어느 날 깨달음이 왔습니다. 제가 비주류였기 때문에, 무수히 많은 비주류의 국민과 함께 호흡할 수 있고, 그분들에게 진심으로 대할 수 있고, 이것이 국민이 행복한 국가를 이루는 정치의 근본이라는 깨달음이었습니다.
저는 진심을 갖고 '호남예산 지킴이'로 활동합니다. 국민통합을 위해, 새누리당에 소속되어 있으면서 호남 전체를 대변하여 적은 예산으로 국민에게 큰 기쁨을 전할 수 있는 사업이 이루어지게 합니다. 국회위원이 되고 처음 저를 방문한 분은 진도군수였습니다. 진도에 진돗개사육센터가 없으니, 이것을 지어달라는 것이었죠. 처음에는 좀 더 멋있고 거창한 사안을 다루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5년 전에 경상도의 삽살개 사육장이 생겼다는 말에 이 일을 해야겠다는 투지가 생겼습니다. 또 구례군수가 잔수농악을 무형문화재로 등재시켜달라는 요청을 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미 전라도 지역의 농악이 세 개나 무형문화재로 등재되어 더는 할 수 없다는 관리들을 설득해서 이제 잔수농악은 한국 뿐 아니라 유네스코에서도 보존해야할 무형문화재로 인정받았습니다. 땅끝마을 완도는 빙그레 웃을 '완'자를 동네이름에 씁니다. 음식에, 인심에, 그리고 풍경 때문에 빙그레 웃게 된다는 뜻이지요. 이 지역을 관광단지로 개발하면 참 좋을텐데, 서울에서 광주까지 KTX로 78분 걸리지만, 광주에서 완도까지 2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이 구간에 고속도로를 설치할 필요가 절실합니다. 저는 이렇게 호남 곳곳을 발로 뛰면서 국민들이 진짜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봅니다. 저의 이런 진심의 정치활동이 득표율 0.65%를 39.7%까지 끌어 올린 힘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저는 지난 8년간 박근혜 대통령후보의 홍보담당을 맡아 왔습니다. 제가 가까이에서 본 박근혜 후보는 진심을 갖고 동서화합, 국민통합을 이룰 수 있는 최적임자입니다. 박후보는 새로운 사람을 소개받을 때 출신지역과 출신학교를 절대 묻지 않습니다. 또 새누리당의 고위직에 이제는 호남출신 인사들이 대거 참여해 있습니다. 2004년 아태재단에 전 김대중대통령을 박후보가 찾아갔을 때, 박후보는 '아버지시절 여러 가지 고초 겪으신 것 딸로서 사과합니다. 아버지 기념관 짓는 것을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했고, 김 전대통령은 이 말에 기뻐하며 '동서화합을 이룰 최적임자는 박후보요. 꼭 이 염원을 이루어주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 두 분이 서로 화해하고 약속한 국민대통합을 진심으로 이루어내는 대통령선거가 되도록 저도 진심을 다해 일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